광고
광고
로고

현 정부와 함께가자 1,000조 이상 투자하는 대기업이 변하고 있다.

신 기업가정신으로 투자 보따리 풀었다

이주형 | 기사입력 2022/05/28 [14:28]

현 정부와 함께가자 1,000조 이상 투자하는 대기업이 변하고 있다.

신 기업가정신으로 투자 보따리 풀었다

이주형 | 입력 : 2022/05/28 [14:28]

 기업이란 직원을 고용 물건을 생산하고 팔아서 이익이 목적인데, 이익을 볼 수 없고 적자기업을 운영하면서 자리만 지킨다면 이것이 바로 좀비기업 이라고한다. 지난 수십년간 우리는 좀비 기업과 함께 살아왔다.

 

 좀비기업은 국민의 세금을 탈취하고 근로자의 복지보다는 정부에 붙어서 아부하며 자신만 배부르게 살아가는 기업을 칭하는데 과거 우리는 정권이 바뀔때마다 이러한 좀비 종속된 기업 때문에 노조가 성장하고 근로자와 국민이 피해보는 시대가 연속이었다.

 

▲ 국내 대기업 CI

 쉽게 풀이하면 전두환 정권에서는 일명 세상을 모르는 군발이 정권으로 기업에서는 군인들을 잘 다루는 로비스트를 고용하여 정권에 아부하고 세력을 키우면서 이익을 공유하며 성장하였고 문제인 정부 에서는 얼렁뚱땅 눈치보며 찔끔찔끔 투자하여 위기를 모면하는 대기업이 많았다고한다.

 

 그동안 눈치껏 슬쩍 눈치보는 투자였다면 윤석열 정부에서는 깨끗한 정치, 진정으로 국민을 위한 투자를 유도하여, 국민을 위하는 진정한 신 기업가 정신으로 투자를 빠르게 행동하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많이질것이다

 

 이제야 기업인들을 병풍으로 세우지 않고 수시로 소통하겠다는 정부의 의지에 진정성을 느낀 대기업들은 진정으로 투자가치가 있다고 분위기가 조성되어, 삼성(450조원), SK(247조원), 현대차(63조원), LG(106조원), 롯데(37조원), 포스코(53조원) 10대 대기업이 5년간 1000조원가량의 투자 보따리를 풀고, 33만 개가 넘는 청년 일자리 복안까지 제시하며 고용증대와 친환경 최첨단 투자를 하게 되었다고한다.

 

 대기업이 투자를 한다는 것은 중소기업도 신바람 날것이고 그에 속한 지식경영인들은 일자리 증대로 복지 수준과 행복지수가 높아지므로 향후 5년간 대한민국 국민이 된 것을 자랑스럽게 여길 것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