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로고

사계절 '아트페스티벌 서울' 선보여

사계절 예술축제 ‘예술로 만나는 모든 순간, 아트페스티벌_서울’ 7선 라인업 발표
지난해 가을·겨울 시범운영 후 올해 연간 운영 본격화… 장르 다양화, 장소·기간 확대
5월 5일~7일 ‘서울서커스페스티벌’로 첫 시작… 시민 문화예술 향유, 예술생태계 선순환 기대
이창기 대표 “다양한 예술축제 통합 브랜딩해 문화도시 글로벌 서울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

손영선 | 기사입력 2023/05/02 [12:59]

사계절 '아트페스티벌 서울' 선보여

사계절 예술축제 ‘예술로 만나는 모든 순간, 아트페스티벌_서울’ 7선 라인업 발표
지난해 가을·겨울 시범운영 후 올해 연간 운영 본격화… 장르 다양화, 장소·기간 확대
5월 5일~7일 ‘서울서커스페스티벌’로 첫 시작… 시민 문화예술 향유, 예술생태계 선순환 기대
이창기 대표 “다양한 예술축제 통합 브랜딩해 문화도시 글로벌 서울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

손영선 | 입력 : 2023/05/02 [12:59]

▲ ‘아트페스티벌_서울 2023’ 포스터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지난해 하반기 시범운영을 마치고 올해부터 사계절 축제로 본격 운영하는 ‘아트페스티벌_서울’의 의 라인업을 2일(화) 발표했다.


 ‘아트페스티벌_서울’은 서울의 대표적인 예술 축제들을 모은 서울문화재단 통합 예술축제 브랜드다.

 서울문화재단은 그간 지속해온 축제와 새로운 축제들을 하나로 모아 사계절 내내 시민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예술로 일상이 축제되는 서울’이란 슬로건과 함께 ‘아트페스티벌_서울’을 지난해 9월 발표한 바 있다. 지난해 가을과 겨울에 시범 운영한 ‘아트페스티벌_서울’ 내 5개 예술축제에는 예술가 1241명이 참여하고, 시민 13만7820명이 관람했다.

 올해 ‘아트페스티벌_서울’은 각 계절의 특성과 축제의 콘셉트를 연계한 사계절 축제로 선보인다. 이에 가족 단위로 즐길 수 있는 5월에는 ‘서울서커스페스티벌’을 추가 편성하고, 지난해 처음으로 선보여 시민에게 큰 사랑을 받은 야외 오페라 공연을 발레 공연까지 확대해 ‘한강노들섬발레’를 신규 추진한다고 한다.

 특히 서울문화재단은 올해 슬로건을 ‘예술로 만나는 모든 순간, 아트페스티벌_서울’로 정하고, 성별과 연령의 제한 없이 모두에게 열려있는 ‘개방성’과 서울의 다양한 장소에서 사계절 내내 모든 순간 축제를 즐길 수 있다는 ‘확장성’을 담았으며 시민들의 축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축제일수를 기존 18일에서 75일로 확대했다. 열린송현녹지광장, 문화역서울284, 잠실실내체육관 등 도심 속 다양한 장소에서 공연을 펼치며 서울생활예술주간(9.23~10.22)을 선언해 서울시의 자치구 기반 생활문화 공간에서 시민 참여 행사를 추진한다.

 이에 올해 ‘아트페스티벌_서울’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의 각 계절에 맞는 콘셉트로 다양한 예술축제를 준비했다. △서울서커스페스티벌(5.5~5.7, 열린송현녹지광장) △서울비보이페스티벌(6.3, 노들섬)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9.23, 잠실실내체육관) △서울거리예술축제(9.30~10.1, 서울광장 일대) △한강노들섬클래식-한강노들섬발레·한강노들섬오페라(10.14~15, 10.21~22, 노들섬) △서울융합예술페스티벌 UnfoldX(11.10~12.13, 문화역서울284) 등이 계절마다 이어진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